UPDATED. 2019-10-17 13:50 (목)
영월 창절사 대제 봉행
영월 창절사 대제 봉행
  • 두메산골
  • 승인 2019.10.08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월 창절사(강원도 유형문화재 제27호) 대제가 9일(수) 10:30 영월읍 영흥리 1063-1번지 창절서원(원장 정태교) 주관으로 단종 복위에 목숨을 바친 사육신 및 생육신 등 열분의 넋을 기리기 위한 대제가 봉행된다.

창절서원 관계자 및 마을주민 100여 명이 참석하는 영월 창절사 대제는 초헌관 최명서 영월군수, 아헌관 윤길로 영월군의장, 종헌관(박헌용:밀양박씨 청재공파 종회장) 순으로 진행된다.

영월 창절사는 단종의 복위를 도모하다가 세조에 의하여 피살되거나 절개를 지키던 충신들의 위패를 모신 곳으로 숙종 11년(1685년)에 감사 홍만종이 도내의 힘을 모아 개수하여 사육신인 박팽년·성삼문·이개·유성원·하위지·유응부와 호장이었던 엄흥도, 박심문을 모시다가 정조 15년(1791) 생육신 중 김시습·남효은을 추가로 모시고 매년 10월 9일 대제를 봉행하고 있다.

이재현 문화관광체육과장은 “창절사는 조선 제6대 단종대왕을 위해 목숨을 바친 사육신(성삼문, 박팽년, 이개, 유성원, 유응부, 하위지), 생육신(김시습, 남효온), 충신(엄흥도, 박심문)의 위패를 모시고 있는 사당으로, 충신들의 넋을 기리는 대제를 지속적으로 보존·발전시키고, 전통문화 보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