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7 10:25 (토)
새로운 관광 핫플레이스 천년의 숲(은행나무) 조성
새로운 관광 핫플레이스 천년의 숲(은행나무) 조성
  • 두메산골
  • 승인 2019.11.11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리랑의 고장 정선군이 영국의 생물학자 다아윈이 “살아있는 화석”이라고 부를만큼 수억년의 지구 역사와 함께한 신비의 식물인 아름다운 은행나무를 활용한 “천년의 숲”조성사업을 추진한다.

군은 오랜 세월을 강인한 생명력과 노란 은행잎이 한 폭의 그림과 같은 아름다운 풍광을 자랑하며 청정 자연속에서 힐링을 즐길 수 있는 “천년의 숲(은행나무)”을 조성해 정선아리랑과 어우러진 새로운 관광 핫플레이스를 만들 계획이다.

군에서는 11일 군청 소회의실에서 최승준 정선군수를 비롯한 각 실과소장, 담당 공무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천년의 숲” 조성사업 실시설계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용역보고회에서는 아름다운 은행나무 군락지를 활용해 지역 관광자원과 연계 가능한 관광자원 개발 및 체류형 관광을 통한 지역주민 소득증대, 지역 관광브랜드 가치 향상을 위한 다양한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정선 여량면 유천리 863번지 일원에 조성되는 “여량면 천년의 숲(은행나무) 조성사업”은 총 사업비 15억원을 투입해 오는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년간 추진되며, 39,683㎡ 규모에 은행나무 군락지 조성, 은행나무 수변 산책로, 전망대, 쉼터, 다목적 광장 등 은행나무를 이용한 치유의 숲을 조성한다.

군에서는 현재까지 “천년의 숲(은행나무)” 조성을 위한 실시설계용역을 추진하고 있으며, 여량면 유천리 863번지 일원에 각종 공사로 인하여 폐기될 수 있는 912주의 은행나무 식재를 완료하고 주변 경관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