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5 12:04 (금)
영월군 제3차 문화도시 조성 계획 완료, 문화도시 지정신청
영월군 제3차 문화도시 조성 계획 완료, 문화도시 지정신청
  • 두메산골
  • 승인 2020.07.24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월군(군수 최명서)이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하는 제3차 문화도시 조성과 관련하여 문화도시 조성계획을 완료하고 예비도시 지정을 위한 계획서를 제출한다.

영월군은 팬데믹 상황에서 상반기 주요축제와 예정된 문화예술행사가 취소됨으로써 영월군 문화예술발전을 위해 뭔가 해야 한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제3차 문화도시 지정신청을 준비해 왔다. 네 차례의 문화도시 조성 포럼과 지역조사, 네 차례의 문화예술인 실무회의, 군민 100인토론, 여섯차례의 분과회의, 군민보고회를 진행하였다.

그동안 문화도시 준비를 위한 문화적 담론을 통해 문화예술인 인적네트워크 기반조성과 밑으로부터의 커뮤니티 활성화를 통해 수면 아래 있던 문화예술의 가치를 수면 위로 끌어 올려 군민과 함께 문화도시 준비를 위한 동력을 확보하였다.

영월은 죽음과 삶이 공존하는 도시로 문화적 다양성이 있으면서 끊임없이 진화하는 도시이다.

동서강이 만나 남한강을 이루는 두물머리를 이루고 있고. 또한 단종의 시신을 죽음을 무릎 쓰고 장릉에 모신 엄흥도의 후손들이 살고 있고. 또한 배식단에 배향인물들을 모시는 충절의 고장이다.

단종 때문에 억울하게 생을 마감한 천민, 노비, 무당과 사육신을 같이 모시는 신분을 떠나 모든 생명을 고귀하게 여기고 있다.

현대에 와서 인구감소로 인한 폐교를 활용하여 ‘지붕없는 박물관 도시’를 표방하고 폐교의 문화적인 재생을 실험적으로 모색하였던 곳이다. 대표적인 예로 인도미술박물관, 아프리카민속박물관, 호안다구박물관의 중국 다구, 조선민화박물관등을 통해 세계와의 만남을 지향하고, 별마로천문대를 봉래산에 가져 별과 우주를 만날 수 있는 지역이다. 영월은 한국관광공사에서 2020년 선정한 한국야간관광 100선에 선정되면서 더 많은 사람들이 이곳을 찾고 있다.

영월군은 제3차 문화도시 지정신청 후에도 하반기에 세 차례의 문화도시 포럼을 준비하고 있고 코로나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철저한 방역을 원칙으로 다양한 문화예술행사를 준비하면서 문화도시 지정신청을 계기로 문화생태계를 혁신적으로 개선하고 방문자 산업을 통해 문화가 지역 경기를 이끌어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