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3 12:26 (금)
청년이 정착하여 살기 좋은 영월
청년이 정착하여 살기 좋은 영월
  • 두메산골
  • 승인 2022.11.16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이 희망이다, 청정 영월 프로젝트

 

영월군은 민선7기부터 ‘청년이 희망이다’라는 군정 슬로건으로 청년이 지역에 관심을 두고 정착할 수 있는 다양한 시책을 추진하고자 ‘청년이 정착하여 살기 좋은 영월(이하 청정 영월 프로젝트)’ 프로젝트를 추진하였다.

영월군 ‘청정 영월 프로젝트’ 사업은 지속 가능한 지역형 콘텐츠 개발과 지역을 잘 알고 응원하는 청년 인재 양성이라는 목표 아래, 창업, 취업과 일자리, 정주 여건 등 다양한 사업으로 펼쳐 진행하였다.

먼저 ‘여유가 있는 청년의 삶 보장’을 위한 소규모 네트워킹 활성화 및 명사 초청 토크콘서트, 힐링캠프, 창업자 네트워킹, 맞춤형 청년 강좌, 힐링캠프, 청년의 날 행사를 진행하였으며

두 번째로는 ‘만족이 있는 정주 환경 조성’을 위한 청년 행복주택 건립, 청정 밸리(청년창업 활성화 구간), 청년 월세 지원, 청년 가구 이사 지원을 추진하고 있다.

세 번째로는 ‘성장하는 인재 육성’을 위한 비즈니스 스쿨, 청년 일자리 지원, 청년 창업지원, 레지던스 인 영월, 영월창업허브, 청년창업 상상 허브, 청년 마을 지원, 청년 힘찬 카드(청년장기근속수당)를 통해 지역 청년은 물론 다른 지역 청년의 생활인구를 위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영향력 있는 리더 양성’을 위한 청년 정책위원회, 청년 정책네트워크 운영, 리빙랩, 청년의 날 행사, 홈페이지 및 SNS 운영(유튜브, 인스타 등), 웹진 발간 등을 통해 청년정책 홍보는 물론 청년들과 지속적인 소통의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이러한 청정영월 프로젝트 성과로 2021년 이후 청년인구 감소가 둔화하였으며, 일부 25~34세의 청년층은 2021년 대비 소폭 반등하였다. 이는 고령인구․사망자 수 증가와 학령인구․출산율 감소로 볼 때 청년의 순 유입이 증가한 것을 알 수 있다.

통계자료를 보면 2021년 영월군에 정착한 도시민은 1,566명으로 연령대별로 39세 이하가 579명으로 가장 많은 것을 볼 때 이는 영월군 청년정책에 대한 시책추진 및 지속이 가능한 청년생태계 조성을 위한 성과로 볼 수 있을 것이다.

 

최명서 영월군수는 “‘청년이 정착하여 살기 좋은 영월조성을 위하여 지역내 일자리, 주거, 소득, 육아, 문화 등 정주 여건 개선을 통해 청년 유입은 물론 출산율 증대와 지역활성화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다양하고 지속적인 청년정책 추진 결과로 이번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열린 행정안전부 주관 ‘2022년 지자체 저출산 대응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기초자지차단체 부분에서 국무총리상을 수상하여 특별교부세 3,000만원을 받게 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